이해찬, "오늘 수사권 조정·유치원 3법 처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스포츠/캠퍼스

이해찬, "오늘 수사권 조정·유치원 3법 처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3일 오후 예정된 본회의와 관련해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이 통과돼 큰 가닥은 잡았다"면서 "오늘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유치원 3법까지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무총리 인준안이 오늘까지 마무리돼야 한다"면서 "아마 오늘 저녁 이런 법안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으로 총선을 준비하는 다음 단계로 들어가게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의 총선 1호 공약이 공수처 폐지라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공수처법 폐지를 1호로 제시하는 그런 당이 공당이라 할 수 있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내부 개혁까지 완료해 명실상부한 국민의 검찰로 다시 태어나길 바라겠다"면서 "검찰 인사를 두고 찬반론이 있는데, 검찰이 정상화되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세균 후보자 인준 표결에 대해 "한국당이 아니면 말면 식의 터무니없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오히려 총리의 경륜과 겸손이 잘 드러나는 청문회였다"면서 "국정 공백이 없게 한국당도 국정 발목잡기를 멈추고 동의안 표결에 당당하게 참여해 야당으로서 역할을 다하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