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사업 추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포천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사업 추진

포천시는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13일부터 「2020년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한 경유차는 3년간 환경개선부담금이 면제되며, 부착 후 교통안전공단에서 실시하는 저감장치 성능유지확인검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차량에 대해서는 3년 동안 배출가스정밀검사가 면제된다.

보조금을 지원받아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장착하는 경우, 차량소유자는 부착된 장치의 무단 탈거 및 임의 변경이 불가하며 2년의 의무운행기간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향후 조기폐차 보조금은 받지 못한다.

 

사업 대상은 사용본거지가 포천시인 배출가스 5등급 경유자동차로, 저감장치 부착지원센터(☎1544-7302) 또는 저감장치 제작사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배출가스 등급 조회는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https://emissiongrade.mecar.or.kr)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해당 사업의 참여 방법 및 절차 등 자세한 사항은 포천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친환경정책과 대기환경팀(☎031-538-3241)으로 문의하면 된다.

 

포천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관내 등록된 5등급 경유차량 1만204대(20년 1월 13일 기준) 중 저공해조치 미이행 차량 8,316대에 대하여 조기폐차 및 저감장치 부착을 유도하여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꼽히는 노후경유차를 근본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이다”라며 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