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공학적 보수통합 논의, 참여할 생각 없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정치공학적 보수통합 논의, 참여할 생각 없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보수통합에 대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측근을 통해 현재 진행 중인 혁신통합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직간접으로 운영되는 대화창구도 없다”며 “통추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다. 안 전 대표와는 무관함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같은 안 전 대표의 “안 전 대표와 간접적으로 소통 중이다”는 통추위 일각의 의견과, 한 때 안 전 대표의 측근이었지만 통추위에 참여 중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 측은 “야권 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그것이 시대의 명령이고 국민의 눈높이이다.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이어 “절대권력을 갖고 있는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안 전 대표는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