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황교안, 난폭한 독설로 대통령 모독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황교안, 난폭한 독설로 대통령 모독해”

"정치 정상화 길로 나와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3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정치를 국민의 조롱거리로 만들고 난폭한 독설로 대통령을 모독하는 나쁜 정치는 결코 우리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신년 기자회견은 제1야당 대표의 말인지를 의심할 만큼 정부에 대한 난폭한 독설과 비방으로 가득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나라를 난도질했다고 직설적으로 공격하는 대목이 그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이나 예우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고 태극기 부대의 날 선 정서와 구분하기 어려운 판박이였다”면서 “한국당이 정치 정상화의 길로 나오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과 관련해서는 “과거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의 우를 다시 되풀이하면 안 된다”면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이상으로 우한 폐렴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