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제영향 최소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차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제영향 최소화”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2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관련 동향을 관계기관과 모니터링하며 우리 경제에 미칠지 모를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국내외 금융시장은 미국·이란 간 긴장 완화와 미국과 중국도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하는 등 글로벌 불확실성 완화로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으나,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 위원회를 소집하는 등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로 변동성이 다시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러나 사상 최고 수준의 외환보유액과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20bp(0.01%포인트) 초반의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등 신인도가 확고하다”며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도 신속히 대응하는 만큼 막연한 불안감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다만 우한 폐렴 등과 관련한 향후 전개양상을 속단하기 어렵고, 미국과 중국간 2단계 무역 협상 등 불확실성이 상존해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대내외 리스크관리와 경기반등 모멘텀 마련, 성장 잠재력 확충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김 차관은 “우한 폐렴은 모니터링을 하면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미, 중 협상은 상황관리반을 구성해 주기적으로 짚어나갈 것”이라며 “금융,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때는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