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21대 총선 후보 공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21대 총선 후보 공모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21대 총선 후보를 공모한다. 총선 후보 등록 시 납부해야 할 당비는 최근 3개월분 90만 원이며, 공천 심사료는 100만 원이다.


전희경 대변인은 23일 브리핑을 통해서 "공관위가 이같은 총선 후보 공모 등과 관련한 일정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공관위는 이날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당 홈페이지를 통해 총선 후보 공고를 하는 데 이어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영등포 중앙당 당사에서 총선 후보 등록을 받는다. 다만 정치 상황 변화에 따라 공모가 끝나는 다음 달 5일 이후에도 추가 후보 공모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총선 후보 등록 시 납부해야 할 비용은 2030, 중증 장애인과 탈북민, 다문화ㆍ유공자, 공익제보자, 사무처 당직자 및 국회의원 보좌진의 경우 공천 심사료를 전액 또는 반액 면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경선 비용도 전액 또는 반액 지원하기로 했다.


공관위는 부위원장으로 이석연 전 법제처장을 선임했다. 공정선거소위원회와 여론조사소위원회 등 공관위 산하 2개의 소위원회를 두고 각각 최대석 이화여대 대외부총장, 이인실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를 위원장으로 했다.


전 대변인은 "공정선거소위는 공천관리 제반에 대한 현안과 자료들을 파악하고, 여론조사소위는 공정한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 관리 등을 위해 구성됐다"며 "소위에서 심도 있는 심의를 거쳐 전체 결정은 공관위원 전원이 협의해서 정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황교안 대표의 출마 지역에 대해 "황 대표가 여러 차례 입장을 밝혔듯 당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출마지역을 결정하고, 공관위도 전체적인 총선 상황을 보면서 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