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종로 출마 받아들일 것…황교안과 신사 경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종로 출마 받아들일 것…황교안과 신사 경쟁"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제안한 21대 총선 공동상임 선거대책위원장과 서울 종로 출마에 대해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며 “그 두 가지 일을 병행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그러나 영광스러운 책임이다.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대표와의 대결 관련 질의에 “물론 (아직 출마를 결정하지 않은) 상대 당의 결정에 대해 이런 말 저런 말을 하는 건 온당하지 않다”면서도 “제 개인적인 마음을 말씀드리면 신사적 경쟁을 한 번 펼쳤으면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 종로 출마 수용에 대해서는 “예전부터 당의 제안을 받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린바 있다”며 “그 연장 선상에서 당 대표 제안을 받아들이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우리가 가야 할 길은 가면서도, 오늘을 힘들어하시고 내일을 걱정하시는 국민이 계신다는 것을 언제나 직시할 것”이라며 “그런 국민께 위로와 희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국민께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드리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겠다”며 “그 대신에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