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2월 임시회 소집 요청..설 민심은 민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2월 임시회 소집 요청..설 민심은 민생”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설 민심은 한마디로 민생 먼저였다”며 “만나는 분마다 국회가 힘을 모아 국민 삶의 개선에 발 빠르게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 간담회를 열고 “정치권은 치열한 민생경쟁에 나서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2월 임시국회 소집을 모든 야당에 요청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산적한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임시국회 소집을 야당에 제안했지만 아직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며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신속하게 임시국회 일정을 확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또 하나의 민심은 검찰의 일은 정부에 맡기고 국회는 민생에 집중하라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제는 공정한 검찰권 행사를 위해 검찰과 법무부가 스스로 자기 문제를 해결하도록 정치권도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며 “야당도 검찰 편들기 정치는 여기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검찰 문제를 둘러싼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쉬지 않고 이어졌다”며 “검찰 안에서 벌어지는 일에 시시콜콜 정치권이 개입해 논란을 부추기는 건 시대착오적 검찰정치의 연장선이며 비정상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연휴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다”며 “정부가 최고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물샐 틈 없는 방역으로 작은 틈조차 발생하지 않게 방역에 더 만전을 기해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