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철, “‘검찰학살 TF’ 구성…특검 통해 정권비리 밝힐 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철, “‘검찰학살 TF’ 구성…특검 통해 정권비리 밝힐 것”

자유한국당은 27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 논란 등을 낱낱이 파헤칠 당내 테스크포스(TF)를 구성키로 했다. 또 법제사법위원회 차원의 긴급 현안질의를 오는 29일 개최하고 특검법도 발의할 계획이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검찰 학살’ TF를 만들 것”이라면서 “권성동 의원을 TF장으로 하고 김진태, 이은재, 장제원, 주광덕, 정점식 의원 등 법사위 위원을 중심으로 하며 곽상도, 강효상, 최교일 의원 등이 TF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23일 청와대가 검찰 2차 학살을 자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전에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 수사하라’고 했는데 이번 학살 인사를 보니 ‘살아있는 권력 수사는 꿈도 꾸지 말라’는 경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 지검장에게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라고 지시했는데도 이 지검장은 묵살했다”면서 “법무부에는 보고하면서 상급기관인 고검장과 검찰총장에게는 보고하지 않았다. 이거야말로 명백한 항명”이라고 지적했다.


또 “더 가관인 것은 최 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기소를 쿠데타라고 운운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거론해 협박했다. 이 정권이 왜 공수처를 내세웠는지 속내가 제대로 드러난 것”이라면서 “자신들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공수처를 통해 잡아놓고 모든 비리와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특검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현재는 숫자가 부족해서 특검을 저쪽에서 받아들이지 않을 텐데, 이번 4월 총선에서 승리해서 특검을 제대로 하겠다. 그래서 검찰을 학살한 이 정권의 비리들을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심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확산에 대한 대책을 마련과 관련, 신상진 의원을 TF장으로, 김승희 의원과 국회 보건복지위 위원인 이명수·김순례·유재중·박인수·윤종필 의원, 외통위 간사인 정양석 의원, 국토위 간사인 박덕흠 의원 등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심 원내대표는 “우리 한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모든 조치 시행해야 한다”면서 “전세기를 보내 입국조치 하는 것은 물론이고 잠복기가 있을 수 있으니까 별도관리를 보완해야 한다. 중국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단체여행, 단체관광도 즉각 금지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