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청렴컨설팅 멘토링 기관 선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가평군, 청렴컨설팅 멘토링 기관 선정

가평군이 지난해 최하위를 면치 못한 청렴도 향상에 적극 나서기로 한 가운데 올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하는 청렴컨설팅 멘토링 대상 기관에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기관 선정은 국민권익위가 청렴컨설팅을 희망하는 26개 그룹(26개 멘토, 65개 멘티)의 신청을 받아 이 중 신청기관의 추천의지, 청렴컨설팅 효과성 등을 고려해 10개 그룹(10개 멘토, 26개 멘티)으로 최종 선정했다.

 

경기도 시·군중에서는 가평군과 수원시, 파주시 등 3개 지자체가 멘티기관에 선정되어 화성시를 멘토로 그룹 멘토링 방식이 진행 될 예정이다.

 

지난해 청렴컨설팅을 받은 24개 기관 중 70.8%인 17개 기관의 청렴도 등급이 향상된바 있다.

 

올해 청렴컨설팅은 채용비리와 이해관계자가 수의계약 등 부패취약분야에 대해 집중 적으로 실시할 계획으로 분야별 현업담당자, 지역시민단체, 외부전문가와 함께 문제점을 발굴하고 개선안을 마련하게 된다.

 

또 효과를 높이기 위해 컨설팅 진행일정을 작년에 비해 2개월 앞당겨 진행하고 그룹 내 우수시책 벤치마킹을 위한 자율회의도 활성할 계획이다.

 

군은 앞으로 공직자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국민권익위원회, 자문위원, 멘토·멘티기관 컨설팅 회의를 통해 취약점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상호 토론 등을 통해 맞춤형 청렴도 개선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청렴컨설팅’은 공공기관의 청렴도 개선을 위해 부패취약업무 처리절차, 조직문화 와 관행, 부패통제장치의 실효성 등을 과학적으로 진단해 기관별 맞춤형 대책을 제공하는 국민권익위의 청렴도 향상 지원정책이다.

 

군 관계자는 “컨설팅을 통해 청렴효과를 높이고 다양한 청렴도 향상시책을 통해 반드시 청렴도 우수기관으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금년도 청렴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책으로 ‘노동조합과 함께하는 청렴 간담회’을 비롯해 불합리한 업무시정 및 예방조치와 취약시기 사전교육 및 감찰 강화로 공직기강 확립과 부패행위 방지를 위해 자체종합감사실시, 일상감사 및 계약심사, 취약시기 공직기강 감찰 실시 등 예방과 컨설팅 중심의 감사행정을 추진한다.

 

 

 

 

또 청렴관련 홍보물 제작 배포, 청렴상시 자가학습시스템 운영, 공직자 내부익명 신고제도 운영, 청백e-시스템 운영, 청렴 특별교육 실시 등을 통해 깨끗하고 투명한 청렴가평을 실현해 나가기로 했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