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무소속 출마자들, 분열 자초하면 책임 물을 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무소속 출마자들, 분열 자초하면 책임 물을 것"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공천 과정에서의 갈등과 이견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당의 결정에 불복, 무소속 출마한 이들을 겨냥해 "선당후사의 정신을 보여달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26일 공천관련 입장문을 내고 "공천이 완벽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연히 아쉬움도 있고, 그래서 미안함도 있다"며 "공천과정에서 갈등과 이견도 있었고, 결정의 시간이 다소 지체되었던 점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래통합당 공천과 관련, 공관위의 결정을 최고위가 뒤집는 등 잡음이 발생에 따른 발언으로 보인다.

 

이어 "이번 공천이 계파·외압·당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無) 공천을 이뤄냈다"며 "공관위를 출범시키면서 이기는 공천, 혁신적인 공천, 공정한 공천을 천명했고 그동안 관행처럼 굳어져왔던 당 대표의 부당한 간섭을 스스로 차단했다"며 "이번에 공천관리위원회가 저의 이런 뜻과 국민의 바람을 잘 헤아려 국민들 앞에 좋은 결과를 내놓은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공천에 ▲보수의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과 보수의 자기혁신의 가치를 담아낸 공천 ▲당 대표가 스스로를 내려놓고 공천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최대한 존중한 '시스템 공천' ▲청년과 여성 등 새로운 정치신인들이 과감히 등용된 미래지향과 세대교체를 담은 공천 등 3가지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당 내 중진들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서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 황 대표는 "경륜 있는 다선의원들이 물러나는 희생이 따라서 미안한 마음도 크다. 그럴 때마다 마음 아프게 지켜봤지만 다행히 많은 분들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대승적 수용의 미덕을 보여주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반면 무소속 출마자들에게는 "낙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신 분들은 물론 개인적으로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다시 선당후사의 정신을 되새겨 보수의 진면목을 보여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저의 이런 간곡한 호소와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기어이 외면하고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무소속 출마자들의 제명 등을 시사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제 공천이 마무리된 이상, 문재인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라는 국민의 부름 앞에 힘차게 달려가야 한다"며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아내고 경제와 민생을 회생시켜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하는 중차대한 선거"라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