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새해 첫 기업현장 방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윤국 포천시장, 새해 첫 기업현장 방문

포천시는 지난 8일 포천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서 약속한 ‘기업하기 좋은 도시 포천’을 만들기 위해 새해 첫 기업방문으로 ㈜동하(대표 황재순)를 방문했다.


박윤국 시장, 문화경제국장, 기업지원과장, 환경지도과장, 가산면장 등이 함께한 이번 현장방문은 관내 기업의 애로를 청취하고 기업과 의견을 소통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2006년 설립된 ㈜동하는 합성목재전문생산기업으로 2012년 합성목재 KS인증을 받고 2014년 신소재 연구개발부서를 설립했다. 작년 커피박 재자원화 공모전에 당선되어 커피박이 포함된 건축자재 및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를 등록하였고 환경부, 인천광역시,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동하의 황재순 대표는 “커피박 합성목재는 목분 수입대체와 폐자원 재활용 증대, 커피박 폐기물 감소, 이산화탄소 저감의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는 제품으로 환경부에서도 그 가치를 인정하고 있다.”며 “포천에 뿌리내린 기업으로서 포천과 함께 성장해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박윤국 시장은 “제품개발을 위해 노력하신 모습이 보인다. 시에서도 지원시책 등을 통해 도울 수 있는 부분은 적극 돕겠다.”며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직접 기업을 방문하여 현장의 소리를 듣는 박윤국 시장의 기업친화 행보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업과 함께 상생하고자 하는 포천시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